네이버 페이 6월 25일 나온다 : 카카오페이와 함께 모바일결제 시장 경쟁할 듯

2015. 5. 26. 16:20카더라 IT 통신

반응형

모바일 결제 시장에서 두 포털이 드디어 승부를 가를때가 온 것 같다. 다음카카오의 '카카오페이'에 이어 네이버에서도 비슷한 간편 결제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기 때문.


네이버(Naver)는 자사의 보도자료 페이지를 통해 2015년 6월 25일 '네이버페이' 서비스를 정식으로 선보일 것이라 발표 했다.


핀테크, O2O, 모바일결제 등 주목받고 있는 카테고리의 서비스이고, 국내에서 온라인 쇼핑을 하려면 여러가지 제약이 많았던 결제 방식을 간소화한 서비스로 유저들이 기대할만한 서비스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네이버는 네이버 페이를 정식으로 선보이기 전에 오픈마켓 형태의 쇼핑 플랫폼 네이버 체크아웃을 '네이버 페이'로 명칭을 변경하는 준비과정을 거쳐왔다.




다음카카오의 카카오페이는 LG CNS와 함께 손을 잡고 지난해부터 카카오페이 서비스를 해오고 있다. PC에서 결제를 하기 위해 거쳐야 하는 많은 번거로움을 위트있게 보여준 광고가 일품.


▲ 카카오페이 CF 광고영상


미리 앞서 카카오페이와 네이버페이의 경쟁우위를 체크해보면 개인적인 판단으로는 네이퍼페이가 시장에서 조금 더 널리 쓰이는 플랫폼이 되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카카오페이는 카카오톡이라는 메신저를 기반으로 출발을 해서 정착을 시키는데 긴 시간이 걸렸다. 유저의 습관을 바꾸는데도 많은 마케팅 비용을 지출했을 것이다. 다만 네이버 페이는 네이버쇼핑, 네이버체크아웃이라는 전신을 통해 처음부터 더 밀접한 유저풀을 통해 자연스럽게 시장에 정착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된다.


한편 다음카카오는 합병이후 마이피플, 키즈짱, 다음뮤직 등 여러서비스를 정리하면서 동시에 네이버와 경쟁구도를 갖추고 있다. 네이버가 국내형 인스타그램을 표방한 폴라(Pholar) 서비스를 시작하자 다음카카오는 곧바로 플레인(Plain)를 발표하는 등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국내 대형 포털 두 회사의 경쟁이 유저들에게 어떤 편익을 제공해줄지 기대가 되는 시점이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