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저품질 블로그 탈출 후기 및 방법 정리 스팸 블로그 얼마나 지나야 복구 될까?

2022. 10. 22. 23:04세상 돋보기

반응형

한국에서 십수년 넘게 네이버 블로그, 티스토리 블로그 양 채널을 모두 액티브하게 운영을 하고 있었기에, 지금까지 나 자신을 '블로거'로 부를 수 있다고 자부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불연듯 찾아오긴 하더군요. 16년간 네이버 블로그를 잘 운영해오고 있었고, 다른 동료 블로거들이 이따끔 '저품질 걸렸다'라고 할 때 나는 한번도 검색에서 누락이 된 적이 없었는데... 

맛집이 되었든, 보험글이나 병원 홍보글이 되었든... 정말로 네이버에서 특수하게 관리하고 있는 키워드 관련 글이 몇개 올려보았는데, 한 1~2개월 그런 글을 5~6개 정도 발행 한 시점에서 갑자기 모든글이 검색 최후 순위로 밀려나는 저품질 현상을 겪게 되었습니다.

네이버 쪽에서는 '저품질 블로그는 없다'라고는 하고 있지만, 저품질이라는 용어가 '스팸 블로그'로 바뀐 것 뿐이지, 스팸 블로그의 블로그 순위 지수를 크게 낮추어서, 검색에서 밀려나게 하는 수법으로 관리를 하고 있는 것을 확실 하더군요.

아마 꾸준히 블로그를 운영해온 분들이라면 내가 쓴 글이 검색이 되지 않는 '저품질 블로그' 현상을 처음 경험하게 되었을 때 밤잠을 못이룰 정도로 고통을 받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글을 올리면 적게는 하루에 수백명, 많게는 수천명이 내 글을 검색해서 읽어보고, 소통을 할 수 있었는데... 이러한 창구가 한번에 막혀버리고 나면 그 상실감은 생각보다 크더군요.

블로그에 애정이 크면 클 수록 더욱 고통의 크기는 클 것 같습니다. 국내에서 검색 시장을 좌지우지하면서 거의 독점하고 있는 네이버가 원망스럽기도 하고, 어찌보면 횡포(?)라고 여겨질 정도로 말이죠.

사실상 언제 저품질에서 탈출 할 수 있을지는 아무도 모릅니다. 그냥 네이버 마음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제가 취한 전략은...

'잘 됬다. 이번 기회에 유튜브를 해야겠다. 언젠가는 해볼려고 했으니.. 아예 탈 네이버도 나쁘지 않겠다!'

'꾸준히 다시 글을 올리다면, 지칠 때 정도 알아서 풀리겠지, 어짜피 언제 풀리는지는 네이버 관리자 마음이니까 괜히 신경써 봤자 무쓸모다. 그냥 네가 올리고 싶은 글만 가끔 정리해서 올리자'

위와 같이 두 가지 입니다. 실제로 유튜브를 운영하면서, 조금 마음에 위안을 얻기도 했습니다. 별거 아닌 영상을 올려도 댓글이라는 반응이 올 떄, 역시 시대는 글이나 사진으로 전달되는 시대에서 동영상의 시대로 넘어갔다는 것을 실감할 수도 있었구요.

만약 이 글을 네이버에서 검색이 안되는 현상 때문에 읽고 계신 분들에게 조금 더 현실적인 저품질 탈출 방법을 정리해드리면:

1) 주기적으로, 약 일주일에 글 하나 정도를 꾸준히

2) 직접 네이버 블로그 에디터에서 시간을 들여서 작성 (복붙해도 된다고 네이버에서는 말하지만, 어느정도 영향이 있어보임)

3) 가능하면 일관적인 카테고리 주제, 테마를 가진 콘텐츠

이렇게 3가지 원칙을 가지고 콘텐츠를 작성해서 올리는 것입니다.

결국 네이버가 내세우고 있는 C-Rank 알고리즘은 간단합니다. 시간을 들여서 작성된 컨텐츠, 그리고 아무 글이나 올라오는 것이 아니라 꾸준히 한 카테고리에 관련된 직접 작성된 글이 가치가 있는 컨텐츠라고 판단하고 짜여진 알고리즘입니다. 대체로 그런 글을 검색 유입이 아니더라도 어떤 경로를 통해 누군가 읽을 때, 체류시간이 평균 이상으로 올라가게 되고 그런 지수가 쌓이면 C-Rank 알고리즘의 특성상 해당 블로그는 적당한 시간 이후 저품질로 분류하지 않고 복귀를 시켜줍니다. 저품질 블로그 딱지를 떼내고 탈출을 하게 되는 것이죠.

네이버...! 부들부들

제 경우에는 저품질이 풀리기 까지는 약 4개월 (120일) 정도가 걸렸습니다.

물론 예전만큼 일일 방문자수가 5000이 넘어가진 않지만, 그래도 4개월이 지나고 나니 이제 검색 상위권으로 다시 올라오더군요. 그래도 평생 저품질로 분류되는 나락에서는 벗어날 수 있었지만, 지금은 슬슬 동영상에 취미를 붙이게 되어서, 이제 네이버를 버리고 유튜브에 집중해야 겠다는 생각은 더욱 짙어졌습니다. 네이버는 언제든 콘텐츠를 열심히 제작해온 블로거들을 헌신짝 처럼 버릴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게되어 불신의 대상이 되었고, 블로그 운영 중 표현의 자유 (여기서는 검색 결과 순위, 결국 블로그 지수)가 결국 네이버 운영진에 의해서 좌지우지되는 거라면 차라리 구글이 운영하고 있는 유튜브가 낫겠다 라는 생각이 들어서요 ㅎㅎ

만약 이 글을 읽으시는 분들 중에서도, 네이버 블로그를 공들여 운영을 하다가, 저품질이라는 네이버의 횡포(?)에 걸리게 되었다면, 꾸준히 자체 생산된 글을 틈틈히 업로드 하면서 120일 정도를 버텨보세요. 만약에 그렇게 했는데도 풀리지 않는다면, 그 때는 유튜브 같은 차세대 소셜 미디어 채널로 넘어가보는 것도 저는 나쁘지 않은 전략이라고 생각합니다.

카카오 서버 이중화 왜 안했냐?

* 이 글을 쓰는 시점에서, 네이버 블로그 저품질 블로그를 극복했더니, 이번에는 카카오 (티스토리)가 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해 다운이 되는 바람에 일 6000명 정도의 뷰가 나오는 티스토리블로그의 트래픽이 1/4이 되었습니다. 이거 참, 인간만사 세옹지마 인 것 같네요 :)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