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 서피스 허브 (MS Surface Hub) : MS가 84인치 TV를 만들었다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는 84인치 대형 TV 스크린 크기의 서피스(Surface)제품을 2015년 1월 22일 선보였다.


이름하면 서피스 허브 (Surface Hub), LED TV처럼 커다란 이 디바이스는 윈도우10이 돌아가는 터치스크린 머신이다. 마치 화이트보드처럼 전용 펜으로 글씨를 쓰거나 터치UI를 통해 편집을 할 수 있고, 팀 미팅에 활용하기도 적합해 보이는 윈도우10 컴퓨터 TV다.


이 블로그에서는 디지털 화이트 보드 Smart Kapp을 소개한 적이 있는데... 마이크로소프트는 그야말로 대형 TV사이즈의 서피스를 만든 것.


▲ 벽에 걸린 커다란 서피스 허브에 터치펜으로 글씨를 쓰고 있다.


▲ 커다란 TV처럼 보이지만 터치UI로 동작하는 윈도우10 서피스 컴퓨터이다.


▲ 윈도우10이 돌아가는 서피스 제품이라 보면 될 듯,

(화상채팅을 하면서 슬라이드를 놓고 필기를 할 수 있는 기능을 선보인 윈도우 브리핑)





마이크로소프트(MS)가 커다란 디스플레이의 서피스를 선보인 것은 사실 크게 놀랄 일은 아니다. MS는 2008년 책상 테이블처럼 큰 터치 디스플레이 컴퓨터 시제품을 만들어 공개한 적이 있다. Pixelsense, Surface로 불리우던 프로젝트가 태블릿 형태의 Surface 시리즈가 되었고, 드디어 TV형태의 서피스 허브(Surface Hub)가 세상에 나오게 된 것.


신고